월: 2018 11월

【한컷늬우스】 이재록 항소

​​
이재록, 여신도 상습 성폭행 유죄, 1심 징역 15년 불복해 항소

바른미디어 bareunmedia@naver.com

〔발행인 칼럼〕교회에 잠입한 신천지 신도가 활동을 하지 못하게 하려면?

단기적인 해결책 보다 장기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신천지는 정통교회를 추수밭 이라고 부르고추수꾼 이라는 가짜 성도를 교회로 잠입시켜 교회 안에서 포교활동을 펼친다분쟁이 있는 교회의 양측으로 들어가 사소한 문제를 키워 갈등의 골을 더욱 깊게 만들기도 한다몇 년 전 신천지가 제작한 공주지역 추수밭 전도 가이드북이 유출된 적이 있다내용은 충격적 이었다가이드북에는 공주지역 대다수 교회의 기본 정보가 수록되어 있었다교회의 새벽 기도 참여인원교회 분위기가 상세하게 적혀있는 것은 물론교회 본당 구조를 그려두고 골수라며 그 교회의 믿음이 좋은 성도들이 앉는 자리, ‘추천이라며 추수꾼이 앉으면 좋은 자리까지 파악해 놓았다공주지역의 가이드북이 유출되어 알려졌을 뿐이지신천지는 전국 대다수의 교회의 정보를 파악하고 있을 것이다.

 

▲신천지는 침투할 교회의 구조를 파악해 추수꾼이 앉을 자리를 미리 정한다

  

목회자들의 가장 큰 고민이 우리 교회에 신천지가 있을 텐데 어떻게 식별하지?’ 이다새로운 신자가 왔는데 반갑게 맞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신천지 아니야?’라고 의심해야 하는 슬픈 현실이다신천지가 한국교회에 미친 가장 큰 피해 사례다식별이 어려운 신천지 신도가 온갖 위장과 거짓말로 교회를 혼란스럽게 하려고 하는 이때에 교회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의외로 답은 간단하다교회를 신천지가 활동하기 어려운 분위기로 만들면 된다어려운 일이 아니다이단 사이비 특히 신천지가 교회에 침투하기 전 중요하게 고려하는 지점이 교회가 이단에 대한 경계심이 얼마나 있느냐이다최근에 이단 세미나를 한 교회이단에 대한 정보를 담은 포스터나 간행물을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교회는 침투하는 순서를 뒤로 미룬다.

교회가 매일 같이 이단”, “이단”, “사이비”, “사이비” 할 수 없다그러나 이단 사이비에 빠지는 사람이 매년 수만 명이라는 현실을 기억할 때교회가 성도들에게 이단 사이비 예방을 강조하는 건 절대 과한 처사가 아니다.

첫째이단 사이비 예방 세미나를 주기적으로 개최해야 한다이단 예방 세미나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신천지가 이단 사이비라는 사실을 누구나 알지만여전히 신천지 성경공부 모임을 접하는 사람이 년 간 수만 명그중 만 명 이상이 신천지에 빠진다한국에는 신천지하나님의교회구원파통일교, JMS 등 수많은 이단 사이비가 왕성하게 활동한다외국에서 유입된 이단 사이비도 한 둘이 아니다이들의 진화하는 포교법과 교리현황피해 사례 등을 주기적으로 들으면 자연스레 경각심이 생긴다이단 예방은 경각심으로부터 시작된다.

둘째교회 광고 시간을 활용해 이단 사이비에 대한 영상을 틀어준다이단 세미나를 매월 개최하기는 현실적으로 힘드니 월 1회 정도 이단 사이비에 대한 간단한 정보를 담은 영상 혹은 피해사례 영상 등을 광고시간에 상영한다길지 않아도 된다.

 

▲교회의 새벽 기도회 기본 정보 파악한 신천지

  

셋째이단 사이비를 알릴 수 있는 포스터간행물 등을 비치한다최근 많은 교회가 신천지 OUT’포스터를 붙이고 이를 부적처럼 여기는 경우가 많다신천지 OUT 포스터로는 부족하다어떤 이들은 이단 사이비 출입금지’ 스티커를 붙여야 법률적으로 효력이 있다고 잘못된 상식을 가지고 있다이단 사이비의 간략한 정보를 담은 포스터를 부착하고이단 사이비 관련 간행물을 비치해 성도들에게 경각심을 심어준다.

넷째믿을 수 있는 리더들로 하여금 교회 밖 성경공부 모임을 나가는 성도들이 있는지 주기적으로 체크한다추수꾼은 교회 안으로 침투해 교회 밖으로 포교 대상자를 끌고 나가 성경공부로 유도한다리더들이 이단 사이비의 포교법을 숙지하고 있으면 교회 밖에서 성경공부 모임을 가지는 성도들을 의외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네 가지 방법을 실천하는 데는 큰 재정과 시간인력이 들지 않는다위 네 가지 방법만 12년 간 꾸준히 실천하면 교회는 자연스럽게 이단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이단 사이비의 활동이 상당히 축소 될 것이다.

대다수의 목회자들은 평소에 이단 사이비 문제에 관심이 없다가 자신의 교회에 신천지 문제가 발생하면 신천지 신도를 한 번에 축출하고 싶어 한다불가능하다얼굴만 보고 누가 신천지인지 어떻게 알까물론 ▲이단 사이비 주요 행사시 교회 결석 ▲교회 등록하면서 사진 찍기 회피 ▲대화 도중 이단이 사용하는 독특한 단어 사용 ▲신천지 의심자 사진을 확보해 탈퇴자에게 확인 등 몇 가지 단기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지만명백한 한계가 있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 해결하려 하기보다 꾸준히 이단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는 교회로 개선해 나가는 편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훨씬 좋다자동차 바퀴를 점검하지 않다가 주행 중 펑크 나는 것보다주기적인 체크를 통해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는 건 상식이다

조믿음 기자 jogogo@hanmail.net

과천시청, 신천지의 과천 중앙동 신축 허가 신청 반려

신천지가 과천시청에 과천시 중앙동 40-3번지 건축 허가 신청을 냈지만 지난 10월 31과천시가 이를 반려시켰다. 2008년부터 시작된 신축 허가 신청이 열두 번째 무산된 셈이다.

과천시청 건축과 관계자는 설계도서(편집자 주설계도와 시방서 및 이에 따르는 구조계산서와 설비관계의 계산서)의 보완을 요청하고 충분한 기간을 주었는데 규정에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았다라고 반려 사유를 설명했다관계자는 신천지가 언제든지 설계도서를 보완해 제출하면 재심사를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과천시청, 신천지의 과천 중앙동 신축 허가 신청 반려
▲신천지 신도들의 집단 민원에 대한 과천시의 입장

  

한편신천지 신도들은 과천시청 홈페이지에 신천지 건축을 허가해 달라는 다수의 민원을 제기했다시청 측은 신천지 관련 민원답변 사항입니다라는 공지 글을 게시했다시청 측은 신천지 건축 허가 관련 민원이 급증(900여건 이상)함에 따라 민원처리에 관한 법률 제23조 1(반복 및 중복 민원의 처리행정기관의 장은 민원인이 동일한 내용의 민원을 정당한 사유없이 3회 이상 반복하여 제출한 경우에는 2회 이상 그 처리 결과를 통지하고그 후에 접수되는 민원에 대하여는 종결 처리 할 수 있다)에 의거 일괄 답변 하겠다라며 건축 허가는 건축법 제11조에 따른 법적 사무로서 관계법령을 면밀히 검토하고 선생님의 소중한 의견을 참고하여 신중하게 행정처분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믿음 기자 bareunmedia@naver.com

검찰, 여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 이재록 씨 징역 20년 구형

여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로 지난 5월에 구속된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20년을 구형했다검찰은 11월 1일에 열린 비공개 결심 공판에서 이 씨를 징역 20년에 처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재록 씨 측은 최후 진술에서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도 피해자들이 음해하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11월 16일에 열린다.

 

조믿음 기자 bareunmedia@naver.com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