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신천지 교인? 법원, 벌금 200만 원 선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천지 교인이라는 글을 SNS에 게재 한 A 씨(54)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A 씨는 지난 2월 26일 “이재명이가 신천지 과천소속 교인이래요. 그래서 자기 명단 없애려고 정부 말 안 듣고 먼저 들어간 거랍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수원지방법원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A 씨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법원은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라고 밝혔다.

Previous Post

“양아치”, “허위 신학석사”라고 사랑침례교회 정동수 목사 비판 무죄!

Scroll to top